연예

美전문지 “‘태사기’로 새로운 한류붐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HK가 다시한번 한류붐을 기대하고 있다.”

미국 영화전문지 ‘할리우드 리포터’가 ‘태왕사신기’에 대한 일본 내 뜨거운 관심에 대해 5일 도쿄특파원발로 보도했다.

할리우드 리포터 도쿄특파원 줄리앙 라이얼(Julian Ryall)은 “NHK는 태왕사신기가 (일본 내) 한류붐을 새롭게 일으키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방송사의 높은 기대를 전했다.

그는 NHK 한 임원의 말을 인용해 “태왕사신기의 주연을 맡은 배용준은 일본 여성들의 우상으로 자리 잡았다.”며 ‘욘사마 효과’에 대한 기대가 높다고 전했다. 또 “파워풀한 그래픽과 웅장한 전투 장면도 기대되는 부분이며 일본 작곡가 조 하사이시가 참여한 것도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태왕사신기는 고구려의 19대 왕인 광개토태왕을 모델로 했다.”고 역사적인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또 극장 상영과 내년에 예정된 더빙판 방영등을 통해서 태왕사신기 붐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시청률 30%를 넘는 인기 속에 MBC를 통해 방영된 태왕사신기는 지난 5일 ’결말 논란’을 낳으며 24회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사진=’태왕사신기’를 상영하는 일본 극장 (티에스지프로덕션 제공)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