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타킹을 사랑하는 남자’ 디자이너 김성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치마를 즐겨 입는 여성이라면 색색깔의 스타킹에 관심이 가는 것은 당연지사. 대한민국 여성들이 늘씬한 각선미의 멋쟁이가 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 하겠다는 한 남자가 있다.

국내 최초 남성 스타킹 디자이너 김성훈(29)씨. 그의 작업실을 찾아 특별한 ‘스타킹 사랑’ 이야기를 들어봤다.

남자로서 어떻게 스타킹 디자이너라는 직업을 갖게 됐는지?

스타킹 디자인을 하기 전에 그래픽 디자인 쪽에 몸 담았었다. 비록 남자지만 예쁘고 아기자기한 것을 좋아하고 색채에 굉장히 민감해 자연스럽게 패션 쪽으로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 패션 쪽에서 적은 돈으로 자신의 스타일을 드러낼 수 있는 방법을 찾다 보니까 스타킹이었고 그러면서 이 일을 시작하게 됐다.

이 일을 한지는 얼마나 됐나?

내 브랜드를 가지고 정식으로 작업한 지 3년정도 됐다. 그러나 판매와 디자인을 본격적으로 한 것은 그보다 더 오래됐다.

스타킹 디자인을 하다 보면 오해를 받거나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았을 것 같다.

정말 많았다. 처음에는 남자가 여성의 전유물인 스타킹 판매를 한다는 것에 대해 ‘센세이션’까지는 아니어도 충격을 받은 손님들이 더러 있었다. 간혹 독특한 성향의 남자한테 스타킹을 직접 신고 만나줄 수 없겠냐는 메일도 받았었다. 오로지 패션의 관점에서 스타킹에 관심이 있었던 것인데 이상한 뉘앙스를 담은 메일이 와서 충격적이었다.

이 일을 시작했을 때 주위 반응은 어땠나?

디자인회사를 다니다가 우연히 스타킹 관련업체에 일한 적이 있었다. 잘 다니던 직장을 내팽개치고 스타킹 디자인을 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이 걱정을 많이 하셨다. 지금은 가장 많이 밀어주시는 분이 부모님이기도 하다. 또 친구나 지인 몇 분은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셨다.

직접 디자인한 것 중에 좋은 반응을 얻은 스타킹은 무엇인가?

간혹 수집용으로 화려한 색채의 스타킹을 만들기도 하지만 평상시 너무 화려하거나 튀는 스타킹을 만들지 않도록 하고 있다. 히트작이 있다면 물감을 흩뿌리는 ‘액션 페인팅’기법을 적용한 스타킹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작업실이 아파트에 있는 15~18㎡(5,6평) 크기의 방에 꾸며졌는데 이 곳에서 보통 어떤 일들을 하는지?

이곳에서 모든 게 생산된다고 보면 된다. 물론 원단은 다른 곳에서 가져오지만 염색부터 디자인까지 내 손을 거친다. 스타킹 제품 촬영과 컴퓨터 작업도 여기에서 이뤄진다. ‘1인 제작 시스템’인 셈이다. 물이 필요한 염색 같은 경우에는 화장실을 적절히 이용한다.

김성훈씨의 스타킹을 찾는 고객들은 (스타킹의) 어떤 점을 마음에 들어 하나?

대부분의 스타킹은 공장에서 대량 생산되는 일률적인 상품들이다 보니 같은 ‘꽃무늬’ 스타킹을 신은 사람들끼리 마주치는 경우가 많다. 그 때 그 사람들은 왠지 모를 민망함을 느끼고…. 그래서 하나밖에 없을 것 같은 스타킹을 사러 오는 고객들도 많고 전문 디자이너가 직접 만들었다는 점을 선호하는 고객들도 많은 편이다.

홍대 벼룩시장에서도 직접 디자인한 스타킹을 팔았었다고 들었다. 어떨 때 가장 보람을 느끼는지?

아무래도 직접 디자인한 스타킹이 많이 팔렸을 때인 것 같다. 그리고 물건을 사간 분이 기억하고 또 찾아오셨을 때도 너무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스타킹 디자인을 위해 특별히 노력하는 부분이 있다면?

스타킹 외적인 부분에도 노력을 많이 하는 편이다. 내 스타킹을 다른 나라에도 선뵐 수 있게 영어공부도 많이 하고 패션 잡지를 즐겨보며 스타일 공부도 많이 한다. 혼자서 하는 작업이다 보니 스타킹뿐만이 아니라 경제와 여성들의 심리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또 개인적으로 많은 느낌이 오는 사진이나 그림들은 책상 위에 붙이고 절대 떼지 않는다. 일종의 영감이랄까. 색상과 이미지에 민감한 편이라 내 나름대로 마음에 와 닿는 것들을 항상 보고 작업한다.

직접 제작한 스타킹을 착용해 보기도 하나?

물론 다리 모형이 있어 완성된 스타킹을 씌어보기도 한다. 하지만 모형은 스타킹의 질감을 알 수 없다. 스타킹 원단의 장단점과 특징을 알아야 할 때는 내 다리를 이용하기도 한다.

작업실에 있는 하이힐의 용도는?

스타킹의 색깔과 구두가 잘 어울리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다. 또 정식 모델은 아니지만 아는 사람의 양해를 구해 이 구두와 스타킹을 직접 신어보도록 부탁한다.

자신의 다리가 짧고 굵다고 생각하는 여성분들은 어떤 스타킹을 신으면 좋을까?

우리나라 여성들은 그렇게 다리가 굵지 않은 편인데…. 정 굵다고 생각하는 손님들에게는 오히려 바지를 입지 말고 치마를 입으라고 권한다. 치마를 입을 때 너무 원색적인 스타킹을 피하고 팽창되는 성질을 가진 하얀색 스타킹은 절대로 신어서는 안 된다. 또 가로무늬보다는 세로무늬의 디자인이 좋을 것이다.

여자친구는 있나?

있다. 이 나이에 있어야 되지 않을까.(웃음) 내 여자친구도 자신의 다리가 굵다고 생각하는 대한민국의 여성들 중 하나이기 때문에 처음엔 직접 디자인한 스타킹을 신어달라고 했을 때 고개를 저었다. 그러나 지금은 가장 많이 도와주는 나만의 모델이다.

앞으로의 꿈과 계획은?

내가 작업한 스타킹이 더 좋아질 수 있게 또 더 알려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 개인적인 발전을 위해서 또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발로 뛰는 디자이너가 되겠다.

글 /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영상 / 김상인 VJ bowwow@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