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길거리 국수에서 죽은쥐 나와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 전 중국의 초등학생 4명이 인스턴트 라면을 먹고 사망해 충격을 준데 이어 최근 길거리 식당에서 파는 국수에서 쥐가 나오는 사건이 발생해 관계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지린(吉林)성 랴오위안(辽源)시에 살고 있는 림(林)씨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길거리 간이식당에서 마라면(麻辣面·속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맛이 나는 국수)을 사들고 집으로 돌아와 먹으려는 순간 국물 속에서 새끼 쥐 한마리가 발견돼 경악을 금치 못했다.

국수에 들어있던 쥐는 약 3~4cm정도 되는 작은 크기에 이미 온 몸이 경직된 채 죽어있었으며 이것을 본 림씨는 기절해 병원에 실려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조사한 결과 문제의 식당은 사람들이 많은 길가에 자리 잡고 있었다. 조사 당시에도 2~3명의 손님이 국수를 먹고 있었으며 주방을 비롯한 내부가 매우 허름하고 위생상태가 불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태에 대해 랴오위안시 위생부는 “현재 조사중에 있다.”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이 문제는 랴오위안시 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만간 지린성 전체에 위생 감찰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이 같은 위생불량 사태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인이라는 사실이 부끄럽다.” “위생관리부는 뭘 하고 있는 건가” 등의 댓글을 남기며 관계 당국에 근본적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