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중국 팬더밀렵꾼과 전쟁 “끝이 안보이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은 지금 팬더 밀렵꾼과 전쟁중….

최근 중국당국은 자국을 상징하는 동물인 팬더를 불법 포획하는 밀렵꾼들이 극성을 부리고 있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난팡저우모(南方週末)를 비롯한 중국의 언론들은 “충칭(重慶)시에서 팬더의 모피를 밀수한 밀렵꾼이 잇달아 체포되는 등 암시장의 실태가 심각하다.”고 최근 보도했다.

올해 팬더 모피를 밀수하다 적발된 사람은 일일이 세기도 어려울 정도. 팬더 사냥과 모피 불법거래에 관련된 밀수자가 갈수록 활개를 치자 경찰당국은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팬더를 사냥해 넘기는 밀수자들은 경제적으로 궁핍한 농민들이 대부분으로 정작 밀렵을 중개하는 핵심인물들은 법망을 교묘히 빠져나가 경찰당국의 노력이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2월에 팬더 모피를 운반하다 체포된 농민 쑨스췬(孫仕群)씨는 “가정형편도 어렵고 장애인인 딸의 치료비를 구할 길이 없었다.”며 “팬더 모피를 구한다는 사람이 딸의 병원 치료비는 물론 고액의 보수를 준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팬더보호 운동가는 “‘팬더 밀렵사건’에서 늘 잡히는 사람은 말단에 있는 힘없는 농민들“이라며 ”밀렵을 꼬드기는 사람이 잡혀야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경찰당국의 엄정대처를 촉구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