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대대선

특검은 ‘미풍’, 이명박 효과는 ‘태풍’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선을 하루 앞둔 18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이명박 특검법은 미풍에 그치고 이명박 효과는 태풍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압도적인 정권교체를 할 수 있도록 확실히 밀어달라.”고 호소했다.

이후보는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선은 나라의 미래를 두고 경쟁하기 보다는 네거티브가 난무했다.”며 자신이 BBK동영상과 무관함을 재차 강조했다.

또 “동영상 하나로 BBK를 소유했다고 공격하는 것은 문패 철자가 하나 틀렸다고 해서 주인이 바뀌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며 “진실은 오직 하나여서 열 번, 백 번 수사하고 특검을 하더라도 결과는 결코 바뀌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회창 후보와의 대선 이후 관계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언급할 가치가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