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아이 2명에 1280만원”…中 아버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무리 병이 중하다지만…

최근 중국에서 자신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자식을 팔겠다고 광고한 남자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충칭(重慶)시 뎬장(墊江)현에 사는 42세의 천하오(陈灏)는 1991년 결혼한 이후 6명의 가족이 동생의 집에 얹혀살고 있다.

4명의 자녀를 낳았지만 한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초과 출산’(중국의 1가구 1자녀 정책에 위반)이어서 호적조차 만들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설상가상으로 천씨는 몇해전 위암을 앓게 돼 친지에게 7000위안(약 90만원)을 빌려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 갚지 못했고 최근 병이 또다시 재발해 심각한 위기에 처하게 되었다.

결국 천씨는 빚을 갚고 자신의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자식을 팔기로 결심한 것.

천씨는 “어차피 호적에도 올리지 못한 아이들”이라며 “누구든지 10만 위안(1280만원)만 주면 4명의 아이 중 2명을 골라 데려가게 해주겠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 ‘葉心’은 “동물과 다름없다. 어떻게 자신이 낳은 자식을 버릴 수가 있는지 부모 될 자격이 없는 인간들”이라고 올렸고 ‘222.240.240.*’은 “딱한 사정은 이해하지만 진짜 부모라면 자신의 아픔을 자식과 바꿔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반감을 표했다.


그러나 익명의 한 네티즌은 “천씨는 매우 가난한데다 병까지 얻었다. 그에게는 그 방법밖에는 없었을 것”이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뎬장현의 행정책임자는 이 소식을 접한 후 경찰을 대동해 ‘불법 매매’가 일어나지 않도록 천씨 일가를 감시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