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길거리 한복판에서 온천수 ‘콸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6일 중국 푸저우(福州)시 길거리 한복판에서 온천수가 솟아나는 진귀한 풍경이 벌어졌다.

지역 일간지 산시두스바오(三峽都市報)에 따르면 약 2주전 이 대로변에 자리잡은 한 음식점 주인이 간단한 공사를 위해 보도블록 몇 장을 뜯어냈다.

그러자 얼마 후 놀랍게도 그곳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며 뜨거운 온천수가 고이기 시작했다.

식당 주인은 “처음 보도블록을 열었을 때에는 흙뿐이었다.”며 “맑고 뜨거운 물이 갑자기 고이기 시작해 매우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시험삼아 계란을 넣어봤더니 30분도 안돼 계란이 모두 익었다.”며 “꼭 오아시스를 만난 기분”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 ‘길거리 온천’을 살펴본 푸저우시 건설관리과 공무원은 “이곳은 본래 온천지대가 아니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날 확률은 매우 드물다.”면서 “근접한 시에 있는 온천탕의 수도관이 파열되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조금 더 조사를 해 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길거리 한복판에서 온천을 만난 지역 주민들은 들뜬 마음에 다른 곳의 보도블록도 해체하려다 건설과의 제재를 받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