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요즘 한국배우 연기는 멋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류(韓流)를 바라보는 일본 여성들의 진짜 속내는?

일본에서는 연말을 맞아 올 한해 주목받았던 한류드라마와 영화를 총망라하는 프로그램이 속속 편성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여성들의 허심탄회한 ‘수다’를 통해 한류를 되짚어본 한 방송프로그램이 눈길을 끌었다.

위성방송프로그램인 ‘위성극장(衛星劇場)’은 지난 24·27일 방영된 ‘타시로 치카요의 한류총결산2007(田代親世韓流総決算·120분)’에서 한류마니아를 자처하는 4명의 여성이 나와 한해동안 핫이슈로 떠올랐던 한류 소식과 그 의미를 정리했다.

출연자로 나선 한 여성 작가는 각 연기자의 작품과 매력을 전하면서 “요즘 나온 한류배우들은 연기할 때는 참 멋있지만 의외로 직접 만나면 평범하다.”며 “그러나 정우성·장동건·이병헌은 실제로 만나보면 뒤에서 빛이 날 정도”라고 말했다.

전 아나운서이자 한류 전문가로 꼽히는 타시로 치카요는 “(2007년에는) 내실없는 한류 이벤트가 많아서 불만을 가진 여성들이 많았다.”며 “그러나 내용면에서 이벤트를 더욱 알차게 만들기 위한 한국측의 (자발적인) 의견이 속속 나와 기뻤다.”고 밝혔다.

이어 한 통·번역가는 “배우들의 스타일 콘셉트가 달라질 때마다 한국의 스타일리스트나 헤어코디하는 사람들이 좀 특이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별로 멋이 없는데도 멋있다고 입고 다니는 배우들을 보면 ‘멋’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시각차가 느껴진다.”고 의견을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가장 기억에 남았던 한류 토픽으로 ▲배우 소지섭 제대 ▲차세대 한류스타들의 일본방문 ▲한국 사극드라마 붐 ▲한류 이벤트의 다양화 등을 꼽았으며 특히 드라마 ‘패션 70s’(이요원·주진모 출연)에 대해서는 60분 동안 심층 분석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사진=타시로 치카요의 한류총결산 2007 방송화면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