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日야구의 역사 ‘요미우리 자이언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프로야구가 탄생한 이후 요미우리 자이언츠만큼 관심과 주목을 받는 팀은 없다.

요미우리 역사가 곧 일본야구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단지 최고의 인기팀쯤으로만 치부하기엔 이팀이 가지고 있는 업적은 일본야구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1934년 메이저리그 대표팀이 일본대표팀과 친선경기를 가진적이 있었다. 그 경기 이후 일본대표팀 선수들이 야구에 관심이 많던 요미우리 신문사 사장에게 프로야구팀을 창설할것을 강력하게 건의했고 그해 12월 ‘대일본동경야구구락부’ 라는 팀을 모체로 일본프로팀이 창설됐다.

물론 이전에도 2개의 프로팀이 일본에 있었지만 관동대지진으로 국민들의 관심이 식자 이내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적이 있으니 엄밀히 말하면 ‘대일본동경야구구락부’가 일본 최초의 프로팀은 아니지만 지금까지도 현존하는 최초의 팀은 요미우리 자이언츠라고 볼 수 있다.

1935년 팀명을 ‘동경교진군’으로 바꾼 이후 1936년부터 본격적으로 프로야구에 뛰어든 이팀은 1947년 다시 한번 팀 이름을 바꾸는데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는 요미우리 자이언츠 라는 팀명이 바로 그것이다.

요미우리가 자이언츠라는 팀명을 사용하게 된 계기는 당시 메이저리그 최고의 팀이었던 뉴욕 자이언츠의 활약과 명성을 보고 팀명을 바꾸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

요미우리는 다른 어떤 구단보다 압도적인 성적을 내면서 최고의 구단으로 발돋움 하는데 1965년부터 1973년까지 일본시리즈 9연패는 앞으로도 깨지기 힘든 불멸의 기록으로 남아있다.

당시 팀 주축선수들중 현 소프트뱅크 호크스 감독을 맡고 있는 오 사다하루(왕정치) 그리고 요미우리 종신명예감독인 나가시마 시게오가 포함되어 있다. 또 ‘불세출의 영웅’ 장훈의 불방망이도 일본 팬은 물론 현해탄 넘어 한국인들에게도 커다란 자긍심을 안겼다.

요미우리는 굉장히 보수적인 팀으로 알려져 있다. 그도 그럴것이 1936년 후지모토 감독이후 현재의 하라 타츠노리 감독까지 단 한명도 요미우리 출신 이외의 외부인사를 감독으로 영입한 전례가 없다는 사실이 증명해 주고 있다.

또한 용병선수들이 요미우리로와 성공한 예가 적다는 점, 그리고 자국최고의 선수를 영입해 팀의 주축으로 키우는 방법을 주로 취하는 팀 컬러도 이런 보수적인 팀 색깔을 대변해 주고 있다.

2000년대 초반 국내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정민태(KIA 타이거즈)와 정민철(한화 이글스)이 요미우리로 이적한 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고 복귀한것도 실력 이외에 배타적인 팀 분위기도 한몫을 했다는 현지의 평이 공허한 이야기는 아닐것이다.

그럼 이승엽에 대한 요미우리의 평가는 어떨까.

지금까지 요미우리에서 개막전 4번타자를 맡았던 용병선수는 단 3명에 불과하다.



가장 최근의 사례가 롯데 지바 마린스에서 요미우리로 이적한 첫해인 2006년에 개막전 4번타자로 등장한 이승엽이다. 그만큼 이승엽에 대한 구단의 평은 우리가 보는것 이상으로 엄청난 기대와 인정을 하고 있다는 해석쯤으로 평가할수 있다.

지금까지 요미우리는 리그우승 40회 일본시리즈 우승 20회를 기록했으며 2002년 이후 6년만에 일본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2008년을 준비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일본프로야구통신원 윤석구 rock7304@hanam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