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 ‘스피드레이서’ 투어 소식에 中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드스타 비가 영화 홍보차 홍콩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중국대륙이 들썩이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및 주요 언론들은 비가 오는 23일 첫 번째 할리우드 데뷔작인 영화 ‘스피드 레이서’ 홍보차 홍콩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미국과 유럽 지역의 홍보에는 제작자 조엘 실버와 비를 비롯한 주요 출연진이 동반하지만 중국 및 동남아권 홍보는 비가 단독으로 진행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및 홍콩 언론은 워쇼스키 남매의 새 영화 소개보다 비의 홍콩 방문에 더 열을 올리고 있다.

홍콩 밍바오(明報)는 “비가 지난 2005년 홍콩을 방문했을 당시 수많은 팬들이 몰려 공항 및 기자회견장 근처가 마비되기도 했었다.”며 “이번 방문에도 비를 보기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영화에는 중국 스타 위난(余男)도 출연해 중국인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극 중 비의 누나 역을 맡은 위난은 차세대 월드스타로 주목받으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의 홍콩 방문을 환영한다.” “비의 첫 할리우드 영화를 어서 빨리 보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비는 홍콩 및 내륙 각지를 돌며 영화 홍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스피드 레이서’는 오는 5월 8일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동시 개봉된다.

사진=중국판 스피드레이서 포스터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