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물오른 배팅’ 이병규가 달라진 3가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프로야구 2년차에 접어든 이병규의 초반 활약이 심상치가 않다.

작년시즌 일본야구에 적응 하지 못해 다소 부진한 성적을 남겼던 이병규는 올시즌부터 달라진 마음가짐으로 주니치의 중심타자로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이병규의 활약이 의미 있는 것은 말 그대로 ‘깜짝 돌풍’이 아니기 때문이다. 올시즌 이병규의 초반 활약이 깜짝 돌풍이 아닌데는 3가지 이유가 존재한다.

일본 야구 경험의 축적

작년시즌 이병규는 일본투수들의 투구패턴에 휘말리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이병규는 ‘배드볼 히터’(Badball hitter)다.

배드볼 히터란 타석에서 인내심을 발휘해 좋은 공을 기다리는 타격이 아닌 자신의 눈에 들어오는 공을 치려는 성향이 강한 타자를 말한다.

데이타 야구가 보편화된 일본에서 이병규의 국내시절 타격성향을 모를리 없었다. 치려는 성향이 강한 그를 유혹하는 변화구에 번번히 헛스윙을 하던 작년과 비교했을때 지금은 인내심을 가지고 확실히 자신이 노리는 공을 설정하고 타석에 임하고 있다.

상대투수의 변화구에 속지 않으니 볼카운트가 불리한 상황에서도 컷트 능력이 향상된 것이다. 지난 1일 요미우리 에이스 우에하라에게 뽑아낸 시즌 1호 홈런은 경험이 야구에서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타격이었다.

첫 타석에서 몸쪽공에 삼진을 당한 이병규는 6회에 자신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그 몸쪽 직구를 노려쳐 홈런을 뽑아냈는데 배팅 타이밍은 물론 미리 앞발을 오픈시킨 상태에서 완벽한 스윙으로 홈런을 만들어 냈다. 작년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수읽기 능력향상이다.

오치아이 히로미쓰 감독의 역활

오치아이 감독은 작년시즌 기대했던 것에 비해 좋은 활약을 펼치지 못한 이병규를 올해들어 연일 칭찬하기 바쁘다. 물론 잘해서 칭찬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선수 기를 살려주려는 의도가 다분히 포함된 것이다.

또한 오치아이 감독 그 자신이 프로에 입단 했을 당시와 이병규의 처지가 비슷하기에 누구보다 선수마음을 잘 알고 있다는 것도 큰 이유를 차지한다. 오치아이는 80년대 일본프로야구를 대표하는 강타자 출신 감독이다. 그 역시 큰 주목을 받고 프로에 들어왔지만 루키시즌에 고작 38경기에 출전해 타율 .234에 홈런은 2개에 불과할 정도로 적응하지 못했던 시절이 있었다.

이후 그는 자신의 타격폼에 대한 연구를 코치들과 상의해 프로에 맞는 옷으로 바꿔 입었을 뿐만 아니라 그 변화된 타격자세에 적응하는 노력을 밑바탕으로 프로통산 2371개의 안타, 홈런 510개 타율 .311 의 대기록을 남겼다.

이런 오치아이 감독의 선수시절 경험에서 나오는 노하우를 지금 이병규가 물려받고 있는 것이다. 올시즌 초반 이병규의 활약은 오치아이 감독의 역활이 상당부분 크게 작용했다고 본다.

배팅 타이밍의 변화

이병규는 ‘스트라이드’(앞발 내딛기)를 상당히 크게 앞으로 내딛으면서 타격을 하는 선수다. 도저히 안타를 칠수 없을 것 같은 자세에서도 곧잘 좋은 타구를 보내는 것은 그가 가지고 있는 컨택트 능력 부분도 있지만 자신의 타격동작도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볼수 있다.

하지만 올시즌에는 변한 것이 있다. 앞다리를 앞으로 내딛는 것은 작년과 크게 변화된 게 없지만 배팅 타이밍을 자신의 뒤쪽으로 놓고 치려는 자세가 달라졌다. 타자가 뒤에서 앞으로 중심이동을 하면서 타격을 하면 아무리 배트 컨트롤이 뛰어난 타자라 할지라도 치는 타격이 아닌 맞추는 타격에 급급할수 밖에 없다.

더군다나 한국보다 투수의 제구력 수준이 한단계 높은 일본투수들의 예리한 변화구를 공략한다는 것은 이병규 본인에게는 큰 벽일수 밖에 없다. 하지만 올시즌 들어 배팅 타이밍을 한박자 늦춰 놓고 공략하려는 타격준비 동작은 이병규를 한단계 도약시켰다.

작년시즌 히팅 타이밍이 너무 앞쪽에서 이루어져 애를 먹었던 그였지만 올시즌에는 자신의 배꼽 부위에서 히팅 임펙트가 이루어지다 보니 자신의 체중을 실어 넣는 파워가 붙었을 뿐만 아니라 타구의 질도 향상됐다.

미리 몸을 앞으로 이동시켜 공을 때리던 것을 공이 자신의 중심까지 오는걸 충분히 보고 타격을 하는 것으로 바뀐 것이다.

시즌 전 동계훈련에서 오치아이 감독이 이병규에게 주문한 바로 그 타격동작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이병규는 7일 현재 35타수 11안타(홈런 1개) 타율 3할 1푼 4리의 고감도 타격을 선보이고 있다.

다소 엉뚱한 공에 헛스윙을 하던 버릇을 고쳐 중심이 앞으로 쏠리지 않은 상태에서 좀 더 오랫동안 공을 보고 타격을 하는 동작으로 바뀐 것이 올시즌 초반부터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이유이다.



주니치의 하위타선이 아닌 중심타자(3번)가 된 이병규. 달라진 배팅 타이밍 그리고 오치아이 감독의 신뢰가 뒷받침 된 올시즌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일본프로야구통신원 윤석구 rock7304@hanam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