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죽인 셰퍼드 개, 사형 면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사를 물어 죽인 독일산 셰퍼드 개가 겨우 사형을 면했다.

’콩고’라는 이름의 이 셰퍼드는 지난해 6월 미국 뉴저지 프린스턴타운십에 있는 한 주택에서 온두라스 출신 정원사 헨리 리베라를 무려 아흔여섯번이나 처참하게 물었다.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진 리베라는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뉴저지주 머서카운티 판사는 개에게도 엄격하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사형을 구형했다. 살인을 저질렀다면 사람이든 개든 죽음을 면치 못한다는 것이 판결 이유였다.

그러나 이후 동물 애호가들이 살인범 개 콩고를 살리기 위해 전화 걸기 운동 등 구명 운동을 펼쳤다.


결국 콩고의 주인 거이 제임스는 피해자를 위한 보상금 25만달러(한화 약 2억 4천만원)와 함께 벌금 250달러를 지불하기로 피해자 측과 합의해 사건은 마무리됐고 콩고는 운좋게 사형을 면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