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나 예뻐?”…오드리 헵번으로 변신한 루니 여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헵번처럼 우아한가요?”

세계적인 축구스타 웨인 루니(2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약혼녀 콜린 맥러플린(22)이 세기의 연인 오드리 헵번으로 변신했다.

영국 연예정보지 클로저(Closer)와의 화보촬영(사진 오른쪽)에서 우아한 헵번 스타일을 선보인 것. 이 날 콜린은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나오는 헵번과 같이 우아하고 세련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콜린은 헵번의 트레이드 마크인 짙은 눈썹은 물론 담뱃대를 집어든 포즈와 시선처리까지 완벽히 소화했으며 짧은 앞머리와 목걸이만이 헵번과 다른 모습이었다.

또 이날의 의상이 지난 2006년 런던 크리스티 경매에서 41만 파운드(약 7억 5000만원)에 팔린 헵번의 지방시 드레스와 비슷해 당시 콜린이 구입했다는 소문에 더욱 힘을 실어주었다.

콜린은 화보 촬영 후 “오드리 헵번의 우아함이 그녀를 시대의 아이콘으로 만들었다.”며 “헵번 스타일에 영감을 받아 옷을 입어보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콜린은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루니와 초호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최근 1950년대 헵번 스타일의 웨딩드레스를 10만파운드(2억원)에 구입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온라인판(사진 왼쪽은 오드리 헵번, 오른쪽은 콜린)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