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엠마 왓슨 “18세 생일선물로 200억원 받았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돈 관리, 앞으로도 잘 할게요.”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의 엠마 왓슨(Emma Watson)이 18번째 생일을 맞은 기념으로 자신의 재산을 주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법적 권리를 얻게 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법적으로 미성년자에서 성인이 된 왓슨은 부모와 동의 하에 자신의 소득관리를 할 수 있는 권리를 가졌으며 이로써 백만장자의 반열에 오르게 됐다.

현재 왓슨의 자산 추정 규모는 1050만 파운드(한화 약 200억원)로 지난 8년간의 해리포터 시리즈 출연료와 향후 거둬들일 소득 등이 포함됐다.

현재 영국 하트퍼드셔 스튜디오에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2010년 개봉 예정)을 촬영 중인 왓슨은 차기작인 ‘해리포터와 혼혈왕자’(오는 11월 개봉 예정)의 출연료로 250만 파운드(한화 약 48억 7000만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의 출연료로 150만 파운드(한화 약 29억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외에도 자산 투자와 각종 홍보비 등으로 300만 파운드(한화 약 58억 5000만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왓슨이 법적인 재산 우선 관리권을 부여받았다 해도 당분간은 그녀의 몇몇 매니저들과 자산·금융전문가들과의 동의 하에 자산을 관리할 것으로 보인다.

왓슨과 가까운 한 지인은 “그녀는 자신의 재산을 아이들의 복지와 교육을 위해 쓰고 싶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며 “법적(재산관리)권한이 있어도 지금까지 그랬듯 자신의 의지대로 돈을 쓰는 것은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의 출연료로 받은 815만 파운드(한화 약 160억원)을 제외하고도 지난 2007년 한해 동안 약1300만 파운드(한화 약 250억원)을 벌어들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