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병헌, 200억 대작 드라마로 안방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이병헌이 송혜교와의 히트작 ‘올인’이후 드라마 ‘아이리스’(IRIS)로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강제규 감독이 기획을 맡고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이형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아이리스’는 국내 드라마로서는 처음 시도되는 첨단 첩보 스파이물로 200여 억원에 달하는 대작 드라마다.

이병헌 외에도 톱스타 급의 남녀 배우가 대거 캐스팅 물망에 올라있는 ‘아이리스’는 2009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총 20부작으로 제작될 예정으로 올 하반기부터 촬영을 시작한다.

한편 이병헌은 최근 할리우드 톱스타인 조쉬 하트넷과 함께 출연한 불미합작영화 ‘I come with the rain’의 촬영을 마쳤고 할리우드 진출작인 ‘G.I.Joe’의 촬영으로 현재 미국에 체류하고 있다.



조셉 고든, 시에나 밀러, 채닝 테이텀 등이 출연하는 액션영화 ‘G.I.Joe’에서 한국인 닌자 스톰 쉐도우 역을 맡은 이병헌은 오는 6월경 촬영을 끝내고 귀국한다.

이외에도 이병헌은 송강호, 정우성과 함께 출연한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감독=김지운)의 7월 개봉을 앞두고 있어 안방과 스크린에 거센 ‘이병헌 열풍’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