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日 고교야구서 2회 만에 ‘66대 0’ 시합 중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마나 집중력이 떨어졌으면…”

최근 일본 고교야구 예선전에서 무려 66대 0으로 경기가 마무리되는 일이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치러진 이날 경기는 사이타마현 신슈칸(進修館)고교와 가와모토(川本)고교의 시합으로 가와모토가 2회까지 무려 66점을 내주자 대회본부측에 시합 중지를 신청했다.

가와모토 팀은 1회에 26점, 2회 40점을 실점했으며 선발투수의 투구수가 무려 250구를 넘자 팀의 이이다 타카시(飯田貴司)감독이 몸상태를 고려, 시합 중지를 요청했다.

결국 이 날의 시합은 야구 규정에 의해 신슈칸고교 팀이 9대 0으로 이긴 것으로 마무리됐다.

이이다 감독은 “시합이 계속 진행됐으며 4회쯤에 투구수가 500개 정도 됐을 것”이라며 “다른 선수들도 집중력이 부족했고 부상의 위험이 있었다.”며 시합 중지를 요청한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전한 일본 언론은 “지금까지 고교야구 시합에서 부상·선수 부족 등의 이유로 참가팀이 시합 중지를 요청한 사례는 있었다.”며 “그러나 이처럼 엄청난 점수차로 중지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평가했다.



또 이번 경기에 대해 네티즌들은 “도대체 어떻게 시합을 하면 66대 0이 되는 것일까”(블로거tsublog.excite.co.jp/topic) “내가 감독이라고 해도 시합을 중지하고 싶었을 것”(네티즌 ‘sachiko009’) 라고 말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데일리스포츠 온라인판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