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스티 보이즈’ 윤진서 파격노출 “내용상 당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무로의 젊은피’ 하정우ㆍ윤계상 주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비스티 보이즈’의 언론 시사회가 18일 오후 2시 서울극장에서 열렸다.

영화 ‘비스티 보이즈’는 호스트들의 세계를 리얼하게 그린 영화로 영화 ‘용서 받지 못한 자’로 2006년 칸 영화제에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윤종빈 감독은 “서울 강남이라는 천박한 자본주의의 심장속에서 살려고 발버둥치는 젊은이들의 삶을 표현했다.”며 “특히 호스트라는 이색적인 소재를 다룬 만큼 그들의 생활을 실감나게 그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영화 ‘추격자’로 500만 관객 배우로 우뚝 선 하정우는 이번 작품에서 호스트바의 리더 재현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하정우는 “시나리오를 받고 ‘재현’이 되기 위해 혼연일체가 되는 심정으로 연기에 임했다.”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청담동 에이스 호스트 승우 역을 맡아 한층 남자다운 모습으로 변신한 윤계상은 “매 장면마다 음주 신이 많아 실제로 술을 마시고 연기에 임했다.”며 “영화에 실제로 취한 장면도 포함되어 있다.”며 촬영장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극 중 파격적인 상반신 노출로 화제가 된 여주인공 윤진서 또한 “영화 흐름상 당연한 것이라 노출신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하정우ㆍ윤진서ㆍ윤계상 주연의 영화 ‘비스티 보이즈’는 강남 여성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소위 ‘청담동 텐프로’ 호스트들의 생활을 그려 화제를 모은 작품으로 오는 30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사진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