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드라마 촬영 중 1명 사망·40명 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드라마 촬영 중 사상자가 발생하는 사고가 연이어 터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8일에는 드라마 ‘나의 연대장, 나의 연대’(我的團長我的團)의 전쟁신을 촬영하던 도중 포탄 파편에 의해 스태프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윈난(雲南)성 바오산(保山)시에서 촬영중인 이 드라마는 일본군과 맞서는 인민해방군의 비애를 담은 드라마로 전쟁신이 유난히 많다.

이 드라마는 인민해방군과 윈난성 등이 3000만 위안(42억 7000만원)의 자금을 공동 투자한 블록버스터 급 드라마로 큰 기대를 받고 있었다.

그러나 스태프가 사망하는 큰 사고가 발생한지 채 보름도 지나지 않은 지난 20일에도 촬영도중 다리가 무너지는 사고로 38명이 부상해 또 한번 충격을 주고 있다.

무너진 다리는 바오산 텅충(騰沖)현의 관광 명물로 제작팀은 촬영을 위해 다리를 일부 개조했다. 다리 위에 목재와 플라스틱으로 만든 또 하나의 다리를 만들어 얹는 공사를 한 것.

일본군에 쫓겨 다리를 건너는 신을 찍는 도중 무게를 감당하지 못한 다리에 균열이 발생한 것이 사고의 원인이 됐다.

리허설 당시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다리가 기울기 시작하더니 결국 붕괴됐고 배우들이 미처 피할 새도 없이 다리에 깔리는 부상을 당했다.

부상당한 배우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배우들 모두 엑스트라로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자 우이(吳毅)는 “제작사측에서 치료비용과 생활비 등을 배상할 것”이라며 “절대 피해보상금에 대해서는 ‘뒷말’이 나오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큰 사고가 잇따라 2번이나 발생했지만 다친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꼭 드라마 촬영을 마무리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제작진은 주·조연급 배우들의 심각한 부상이 없는 관계로 조만간 촬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