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가루지기’ 봉태규 “곰과의 베드신 힘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믹 지존 봉태규가 ‘변강쇠’로 돌아왔다.

봉태규의 변신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가루지기’ (감독 신한솔)의 언론시사회가 22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이날 열린 언론 시시회에는 주인공인 봉태규, 김신아, 전수경과 신한솔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상영 후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극중 베드신에 관한 질문에 봉태규는 “베드신을 찍으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다. 20살 때 찍은 영화 ‘눈물’로 이미 경험이 있다.”며 “이번 영화에서 곰과 베드신을 펼치는 장면이 있는데 사람보다 곰과 맞추는게(?) 더 어려웠다.”고 밝혀 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변강쇠를 사로잡은 달갱 역을 맡아 신인답지 않은 연기를 보여준 김신아는 “첫 영화라 노출신에 대한 부담이 컸다. 하지만 영화에서 달갱은 순수한 마음을 가진 역이라 노출신이 야하게 그려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뮤지컬의 대부 전수경은 “작은 역할이지만 최선을 다했다. 모두가 하나되어 찍은 영화인만큼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변강쇠 역을 맡은 봉태규 외에 강쇠의 첫 여자인 음기마을 최고참 윤여정, 주당의 케이블 스타 서영 등 조연배우들의 색다른 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루지기’는 오는 30일 개봉한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