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안드레아 보첼리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상의 목소리’ 안드레아 보첼리가 4월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8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안드레아 보첼리(50)는 22일 저녁 8시 30분 서울 방이동 올림픽 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내한 공연을 갖고 오랜만에 한국 팬과 만남을 가졌다.

이날 공연은 우천에도 불구하고 보첼리의 공연을 기다리던 국내 팬들로 7천석 규모의 객석이 가득 메워져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보첼리는 이날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환한 웃음으로 지휘자 마르셀로 로타의 도움을 받으며 무대 위에 올라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국내 70인조 프라임필 오케스트라와 엔니오 모리꼬네 내한 공연 때 참여한 윤학원 코랄 합창단과 함께 공연을 시작한 보첼리는 한국인들의 귀에 익숙한 인기 오페라 주제곡들과 이탈리아 가곡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1, 2부로 나눠져 펼쳐진 공연에서 보첼리는 1부에서는 오페라 주제곡을 2부에서는 이탈리아 가곡를 선보였다.

그는 푸치니의 ‘Nessun Dorma’(‘투란도트’ - 공주는 잠 못 이루고), ‘E lucevan le stelle’(‘토스카’ - 별은 빛나건만), 베르디의 ‘Va, pensiero’(‘나부코’ - 히브리 노예의 합창), ‘Brindisi’(‘춘희’ - 축배의 노래) 등 오페라 곡들과 ‘오 솔레 미오’(O sole mio) 등 이탈리아의 대표 가곡들을 불러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관객들은 숨을 죽이며 그의 무대를 지켜봤고 연신“브라보”를 외쳐대며 그의 음색에 감탄했다.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관객들의 가슴을 뜨겁게 적셨던 1,2부 공연을 끝나자 관객들은 모두 일어서 기립박수를 보냈다.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 ‘대지의 노래’를 끝으로 손을 흔들며 무대로 내려간 보첼리는 관객들의 앙코르 요청으로 4차례나 무대에 오르내리며 관객들의 성원에 보답했다.

이날 공연에서 보첼리는 한국말로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진=옐로우 나인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