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종교지 “李대통령 신앙이 한국에 좋은 영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대통령은 종교인…한국의 새 날 밝을 것”

미국 최대 교단인 남침례교 공식 온라인신문 ‘뱁티스트 프레스’(Baptist Press)가 이명박 대통령을 ‘종교인’으로 소개하며 최근 미국 순방 때도 한국의 목사와 먼저 상의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믿음의 사람으로 본 한국 대통령’(Korean president seen as man of faith)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대통령과 극동방송 사장인 김장환목사의 오랜 친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며 “이들은 지난 3월 29일 청와대에서 만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북한 문제 등을 상의했다.”고 전했다.

또 신문은 “이 대통령은 자신이 소속된 소망교회에서 꾸준히 주차봉사를 할 정도로 헌신적인 믿음의 사람”이라는 김 목사의 말을 인용하면서 “이 대통령의 종교적인 믿음이 국가에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관련해 신문은 “지난 11월 대선에서 이 대통령이 당선되자 ‘새 날이 밝았다’고 표현하는 사람들도 있었다.”면서 “특히 한국 기독교계에는 매우 좋은 소식이었다.”고 적기도 했다.



한편 뱁티스트 프레스는 지난 2005년에 한국의 종교상황에 대해 이틀 동안 특집으로 다루고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한국인 피랍 당시에는 관련 소식을 톱뉴스로 전하는 등 한국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여 왔다. 지난 2004년 미국 대선 당시에는 부시 현 대통령에게 노골적으로 편향된 입장을 보여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사진=뱁피스트 프레스 보도화면 캡처 (sbcbaptistpress.org)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