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승환, 컨츄리꼬꼬와의 법정공방 심경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이브의 황제’ 이승환이 이영자와 김창렬이 진행하는 케이블 채널 tvN ‘택시’에 출연해 컨츄리꼬꼬와의 법정공방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2007년 말 크리스마스를 전후한 공연에서 이승환과 컨츄리꼬꼬는 무대 도용 문제로 입장 차를 보였고 결국 법정공방으로까지 이어졌다.

당시에 대해 이승환은 “공연계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었다.”며 답답함을 토로하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법정에 갈 수 밖에 없었다.”고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승환은 5월 24일 열리는 콘서트 ‘라스트 슈퍼히어로’에서 “실내에서 가능한 가장 거대한 구조물을 넣어 무대는 결코 공유될 수 없다는 것을 은유적으로 표현할 예정”이라며 무대 디자인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 이승환은 “진정한 콘서트 뮤지션은 공연을 목숨 걸고 한다.”며 “한때는 공연을 앞두고 급성맹장염이 올 수도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맹장수술을 그냥 미리 해버릴까 하는 고민을 한 적도 있다.”고 말해 콘서트에 임하는 긴장감과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 꼭같이 공연해보고 싶은 사람으로는 가수 엄정화를 꼽으며 “욕정이 분출되는 열정적인 무대를 만들고 싶다.”고 말해 제작진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승환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tvN ‘택시’는 24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