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언론 “‘검은집’, 공포영화의 본보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 지난해 개봉했던 황정민 주연의 ‘검은 집’이 미국 DVD 출시와 함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공포영화 사이트 ‘쇼크틸유드롭’(ShockTillYouDrop.com)은 검은 집을 아시아 공포영화의 발전을 보여주는 영화로 꼽으며 호평했다.

사이트는 “한국영화 ‘검은 집’은 아시아 공포영화에 대한 편견을 부끄럽게 할 영화”라고 소개하며 “초자연적인 현상에서 벗어나 할리우드식 호러와 미스테리 스릴러의 형식을 취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기대를 모았다가 실망시킨 ‘디 아이’와 다르게 영화 속 단서의 배치가 적절했다.”면서 전체적인 구성을 높게 평가했다.

또 “‘할리우드화’된 것이라고 말할수도 있지만 이 영화는 그런 시각과 관계없이 훌륭한 내용전개를 보여준다.”며 국내에서도 있었던 ‘할리우드 고어영화의 아류’라는 비난에 대해 반박했다.

감독에 대해서도 “신태라 감독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영화를 만드는 기술이 뛰어나다는 것만은 확실히 알 수 있었다.”면서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고 찬사를 보냈다.



사이트는 끝으로 ‘미국 제작자들에게 덧붙이는 글’이라면서 “제발 리메이크는 하지 말길. (미국식 재해석을 하지 않더라도) 원작 자체가 미국 관객들에게 충분히 재미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죄책감 없이 타인을 해하는 ‘사이코패스’를 다뤄 화제를 모았던 영화 검은 집은 국내에서 130만 관객을 넘어서며 지난해 개봉한 한국 공포영화 중 최고의 흥행성적을 올렸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