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차태현 “‘호튼’은 아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영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튼은 아들이 크면 가장 먼저 보여주고 싶은 사랑스런 영화다.”

차태현, 유세윤의 완벽 더빙 호흡으로 화제를 모은 애니메이션 영화 ‘호튼’(감독 지미 헤이워드ㆍ수입 배급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의 차태현이 ”영화를 아들에게 가장 먼저 보여주고 싶다.”고 말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2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용산 CGV에서 열린 ‘호튼’의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서 “애니메이션 더빙은 처음 해보는 것이다. 원본에서 짐캐리가 ‘호튼’의 더빙을 맡은 것을 보고 더빙을 할 결심을 했다.”며 참여하게 된 된 계기를 밝혔다.

차태현은 “짐 캐리가 더빙한 원본을 봤는데 극중 호튼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것을 보고 부담이 됐다.”며 “녹음을 하면서 최대한 짐 캐리의 애드립과 호흡을 따라 잡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더빙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차태현은 “가족들에게 교훈을 주는 애니메이션인 만큼 아빠가 되고 나니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착이 든다.”며 “나중에 아들이 크면 가장 먼저 보여주고 싶은 영화”라고 덧붙였다.

한편 ‘누군가 마을’의 시장님 역을 맡은 유세윤은 “학창 시절부터 성우를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꿈을 이루게 됐다.”며 “많이 연습해 연예인으로서가 아니라 성우를 해보고 싶다.”고 말해 회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가장 큰 몸집을 가졌지만 티끌보다도 작고 여린 마음을 가진 코끼리 호튼의 활약상을 그린 애니메이션 ‘호튼’은 5월 1일 개봉예정이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