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털빠져 수영 못하는 펭귄‘ 잠수복 입고 풍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추워서 물 속에 들어가지 못하는 펭귄을 위한 ‘잠수복 입히기 작전’이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털이 빠져서 분홍빛 살이 드러난 미국 캘리포니아의 스물다섯 살짜리 아프리카펭귄이 그 주인공이다.

다른 펭귄들이 수영하는 모습을 구경만 하고 있는 그를 위해 캘리포니아 과학협회가 펭귄용 잠수복을 만들어줬다고 미국의 언론들이 지난 25일 보도했다.

펭귄은 피하지방으로 덮인 다른 포유류와는 달리 방수가 되는 털이 체온을 유지시켜주기 때문에 털이 빠지면 급속히 추위를 느낄 수밖에 없다. 아프리카펭귄의 평균 수명인 20년보다 5년이나 더 산 그는 털이 빠지면서 물 근처에도 못 가고 떨고만 있었다고 한다.

과학협회의 팸 쉘러 (Pam Schaller)는 “이 펭귄을 따뜻하게 해 주고 싶었다.”며 잠수복을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잠수복은 오셔닉 월드와이드 (Oceanic Worldwide)라는 다이빙도구 공급회사에서 6주전에 완성됐다.

펭귄에게 잠수복을 입혀본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펭귄은 잠수복을 입고 다른 펭귄들과 어울려서 물속에 들어갔으며, 얼마 뒤 살도 찌고 털도 다시 나기 시작했다.

쉘러는 “털이 다시 난 것이 잠수복 때문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면서도 “잠수복이 그가 편하게 지내도록 도와준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털이 다시 났기 때문에 이 펭귄은 조만간 잠수복을 벗을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