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 국내배우 최초 할리우드 프리미어 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대규모 영화 산업의 본고장 미국 로스앤젤레스(이하 LA)에서 할리우드 데뷔작 ‘스피드 레이서’ (감독=워쇼스키 남매)로 세계 최초 프리미어 시사에 참석했다.

아시아와 미주, 유럽 등 주요 도시에서 프리미어 투어 중인 비는 현지 시각으로 지난 26일 LA 노키아 센터에서 열린 ‘스피드 레이서’ 프리미어 행사에 참석해 제작자 조엘 실버 및 캐스트 전원과 조우하여 영화 홍보에 나섰다.

이로써 비는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할리우드 프리미어의 레드 카펫을 밟은 배우로 기록됐다.

이번 프리미어 행사에는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영화 관계자들이 시사회장을 가득 메워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으며 극중 ‘스피드’가 운전하는 레이싱카 ‘마하5’의 변신 모습을 공개하는 등 화려한 볼거리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비는 이번 행사에 ‘스피드 레이서’의 주조연급 배우로 당당히 참여했으며 에밀 허시와 매튜 폭스, 크리스티나 리치 등과 함께 약 1시간 여 동안 레드 카펫을 누비며 세계 각지의 130여 개 주요 매체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비를 비롯한 출연진은 28일 베를린 프리미어와 30일 런던 프리미어 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며 ‘스피드 레이서’는 한국 시각으로 오는 5월 8일 전세계 동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 = LA프리미어 행사에 참석한 비(사진=jus tjared)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