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티븐 콜버트 “나는 비의 안티 팬클럽 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는 이제부터 비의 안티 팬클럽 회장이다.”

작년 비를 조롱한 패러디 영상으로 유명해진 미국의 인기 코미디언 스티븐 콜버트(Stephen Colbert)가 다시한번 비를 향해 포문(?)을 열었다.

콜버트의 이같은 ’도발’은 작년에 이어 또다시 비가 자신을 누르고 타임 인터넷판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기 때문.

콜버트는 지난 23일 자신의 프로그램인 ‘the Colber Report’를 통해 “작년에 패러디 뮤직 비디오까지 만들어서 1위를 회복하려 했는데 또 비가 1위를 차지했다.”며 “비가 계속 나를 누르고 있다.” 고 밝혔다.

비도 가만있지 않았다. 비는 이날 방송 인터뷰에 출연해 “당신이 패러디한 뮤직비디오를 잘 봤다. 거의 나만큼 잘 한 것 같지만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니 본업에 충실하라고 말하고 싶다.”며 웃으며 응수했다. 이에 콜버트가 “내 본업은 이제부터 비의 ‘안티 팬클럽’ 회장”이라고 반격(?)했다.

그러나 콜버트는 이어 “이 인터뷰를 보니 비가 나를 안다는 것을 알수 있다.”며 “그가 너무 사랑스럽다. 만나서 춤 대결을 하고 싶다.”며 우호적인 모습을 보였다.

콜버트는 2006년 같은 조사에서 1위에 올랐지만 작년에 비 때문에 1위를 내주자 비를 조롱하는 내용의 방송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콜버트는 자신이 비를 이길 수 있다며 ‘태양을 피하는 방법’의 패러디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 뮤직 비디오에서 그는 “현대차를 타고 김치를 먹자”라는 가사의 노래를 부르고 비의 얼굴이 담긴 타임지를 창 밖으로 집어 던지는 등의 행동을 해 네티즌의 분노를 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