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가장 친환경적인 배우는 나탈리 포트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의 지성파배우 나탈리 포트만(Natalie Portman)이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eco-friendly) 배우’로 뽑혔다.

최근 미국의 환경뉴스 전문사이트 그리스트(grist.org)는 “지구·환경보호에 앞장 서고 있는 ‘에코 유명인사’(eco-celebrity) 1위에 영화 ‘스타워즈’의 나탈리 포트만이 뽑혔다.”고 발표했다.

포트만이 1위로 뽑힌 것은 아프리카 르완다(Rwanda)의 희귀종 산악고릴라 학살을 반대하는데 앞장서왔기 때문.

뿐만 아니라 에너지 절약형 전구 사용하기의 홍보대사와 채식주의자로서 적극적인 환경 보호 활동을 전개해 왔다.

포트만 이외에도 꽃미남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섹시스타 카메론 디아즈·줄리아 로버츠 그리고 브래드 피트가 환경을 사랑하는 유명인사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평소 자연보호에 관심이 많은 디카프리오는 최근 뉴욕에 태양열 전지판 등이 설치된 환경친화적인 아파트를 구입했으며 환경보호단체인 글로벌 그린 USA의 이사로 재직 중이다.

또 디아즈는 지난 2002년 환경단체 ‘트리 피플’과 함께 LA의 한 학교 교정에 나무를 심어 정원으로 만드는 등 천연자원 보호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고 있으며 로버츠와 피트도 환경보호나 사회복지 문제에 적극적이다.

한편 그리스트는 ‘최악의 반(反)환경적 유명인사’(non-environmentally)에 세계적인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LA갤럭시)을 꼽았으며 ‘너무 잦은 비행기 탑승’을 그 이유로 들었다.

이외에도 영국 모델 엘리자베스 헐리(Elizabeth Hurley) 그리고 댄스그룹 스파이스 걸스(Spice Girls)도 함께 올라 베컴 부부가 ‘환경에 가장 무관심한 인사’라는 불명예를 안게됐다.



그리스트는 버락 오바마 민주당 상원의원과 클린턴 전 대통령 등 미국내 정치인들의 환경공약과 자연보호에 대한 관심 정도를 매년 확인하는 대표적인 환경사이트이다.

사진=사진 왼쪽·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나탈리 포트만·브래드 피트·카메론 디아즈·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