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민수 측근 “왜 오토바이를 탔는지 모르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성 듀오 ‘먼데이 키즈’의 멤버 김민수(23)가 29일 오전 6시 24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신림 중학교 앞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가던 중 가로등을 들이받는 불의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김민수는 인근 병원인 서울 보라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6시 50분 의료진으로부터 사망 판정을 받았다.

먼데이 키즈 소속사 캔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김)민수의 사고 소식을 민수의 이모님으로부터 전해 듣고 처음 알았다.”며 “작년 9월 오토바이 사고 후에 본인이 오토바이를 무서워해 사고 이후 오토바이를 탄 적이 없는데 왜 그날 탔는지 모르겠다.”며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오토바이의 소유주와 뒤에 타고 있던 동승자의 신분은 조사 중”이라며 “정확한 사고 경위는 경찰 조사와 목격자 증언이 끝난 후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김민수는 지난해 9월에도 서울 퇴계로 지하차도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합정동의 집으로 가던 중 2차로 에서 갑자기 끼어든 승용차와 추돌사고를 당해 2번의 대수술을 받고 4개월 동안 치료를 받은 바 있다.

퇴원한 뒤 최근 3집 음반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가슴으로 외쳐’로 활동을 시작하며 사랑을 받아온 ‘먼데이 키즈’이기에 안타까움은 더해가고 있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