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승호 “안성기 선배님처럼 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의 얼굴을 가진 안성기 선배님처럼 되고 싶다.”

국민 남동생 유승호(15)가 지난달 30일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서울이 보이냐’의 언론시사회 전에 서울신문 NTN과 가진 인터뷰에서 안성기 선배님을 닮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예전의 앳된 모습과 달리 훌쩍 커버린 모습으로 취재진을 맞이한 유승호는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안성기 선배님을 볼 때마다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란 걸 느낀다.”며 “선배님을 닮고 싶어 어떤 영화든 최선으로 다해 촬영에 임한다.”고 전했다.

유승호는 이어 “안성기 선배님은 한번도 만난 적이 없지만 앞으로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2008년 현재 3편의 영화를 준비 중이라는 유승호는 “액션 영화를 평소에 좋아하는데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액션 영화를 찍어보고 싶다.”며 “최근에 본 영화 ‘밴티지 포인트’를 보고 액션연기를 해보고 싶었다.”는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화 ‘집으로’에서 철 없는 손자 역으로 4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인기 아역 배우 반열에 올라선 유승호는 그 후 영화 ‘ 돈텔파파’, ‘마음이’, 드라마 ‘왕과 나’, ‘태왕사신기’를 통해 아역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일약 국민 남동생의 자리에 올랐다.

한편 영화 ‘서울이 보이냐’에서 주인공 길수역을 맡은 유승호는 전교생이 12명인 섬마을의 개구쟁이로 완벽하게 변신한 연기를 선보인다. 오는 8일 개봉.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