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박선주ㆍ스티브 김 마약 혐의 입건…동료들도 층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나 안타깝다”

가수이자 보컬 트레이너로 활약중인 박선주와 1990년대 한국 대표적인 힙합 그룹의 랩퍼였던 업타운 출신 뮤지션 스티브 김이 마약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

2일 부산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부장검사 김회종)는 “스티브 김이 상습적으로 히로뽕을 투약하고 대마초를 피우는 등 마약류 관리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됐다”고 밝혔다.

스티브 김은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지난달 9일까지 상습적으로 히로뽕을 음료수 등에 타 복용하거나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선주 역시 마약을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박선주는 지난 2006년 12월 16일부터 서울과 일본, 태국, 홍콩 등지에서 엑스터시를 물이나 음료수 등에 타 수차례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팬들은 “충격적이다” “실망이다” 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또 동료들도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업타운의 리더이자 스티브 김의 소속사 모브 엔터테인먼트 대표이기도 한 정연준은 2일 오후 본지와의 만남에서 “오늘 기사를 보고 스티브 김의 마약 복용 사실을 알았다. 너무나 안타깝다”고 밝혔다.



또 스티브 김의 소속사 측은 “계속 똑같은 실수를 반복해 회사에서도 주의를 계속 줬다. 심각하게 받아 들이고 이제는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거라 생각했는데 또 다시 이런 일이 불거져 아쉽다”고 전했다.

두 가수는 모두 불구속 입건돼 1일 귀가 조치된 상태다.

기사제휴=스포츠서울닷컴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