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에서 ‘부메랑 던지기’ 실험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우주왕복선에 탑승한 일본인 우주비행사의 ‘부메랑 던지기’ 영상이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에 의해 공개됐다.

최근에 공개된 이 동영상에는 일본인 우주비행사 도이 타카오(土井隆雄·53)가 국제우주스테이션(ISS)의 실험동에서 직경 13cm와 20cm 크기의 종이 부메랑 2개를 던진 모습이 녹화돼 있다.

타카오 비행사는 부메랑의 날개 각도를 조절, 총 3차례에 걸쳐 오른손으로 던졌다.

그때마다 부메랑은 지구에서 보다 약간 느린속도로 거의 비슷한 궤도를 그리며 원래의 출발점으로 되돌아왔다.

실험 전에는 중력이 거의 없는 우주에서 부메랑이 던질시 지상과 다른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뜻밖에도(?) 3회 연속으로 부메랑이 되돌아 오자 그때마다 타카오 비행사는 오른손으로 엄지를 세워 성공의 포즈를 취했다.



한편 이번 실험을 의뢰한 부메랑 던지기 세계챔피언 토가이 야스히로(栂井靖弘·36)는 “부메랑 회전 속도는 비교적 느렸지만 결국 돌아오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우주 특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JAXA·NASA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