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가 일본의 슈퍼스타?”…해외언론 오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비가 일본의 슈퍼스타?

영화 ‘스피드 레이서’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비(정지훈)가 해외 언론의 실수 때문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일부 매체에서 비와 그가 맡은 역할 ‘태조 토고칸’의 국적을 일본으로 소개하고 있기 때문.

영국 연예매체 ‘덴 오브 긱’(Den of Geek)은 지난달 29일 게재한 스피드 레이서 리뷰기사에서 비를 ‘일본의 슈퍼스타’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일본의 팝스타 비가 ‘태조’로 출연한다.”(Japanese pop megastar Rain appears as Taejo)면서 “원작이 일본 것이니만큼 일본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을 통해 이 기사를 본 네티즌들이 “비는 한국인”이라고 지적했으나 2일 현재 아직 수정되지 않은 상태다.

세계적인 유력 통신사 로이터는 스피드 레이서의 배역을 소개하면서 “한국의 가수 비가 정체불명의 일본 레이서를 연기한다.”며 비가 맡은 ‘태조 토고칸’을 일본인으로 보도했다. 이 기사는 ‘할리우드 리포터’ 등 해외 연예매체에서 기사화 됐다.

그러나 비는 지난달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태조는 한국이름”이라며 “워쇼스키 감독도 태조가 왕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당시 비는 “워쇼스키 감독은 국적에 관계없는 평화주의자이지만 내가 고집해서 의상에 한글을 써 넣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는 지난달 26일 열린 스피드 레이서의 로스앤젤레스 시사회 때에도 해외 언론에 이름이 잘못 소개되는 수모를 겪었다. 당시 외신들은 비의 본명인 ‘정지훈’이나 ‘RAIN’이 아닌 극중 이름 ‘태조 토고칸’으로 소개했다가 관계자들의 지적 이후 수정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