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네티즌 “성화봉송시 한국인들이 먼저 폭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7일 베이징올림픽 성화 봉송 당시 빚어진 중국인들의 폭력행위에 대한 사실왜곡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런민르바오(人民日報) 자매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는 지난 2일 “‘중국인들이 성화 봉송 당시 돌과 공구 등의 무기로 한국인들을 위협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중국 네티즌들이 반발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한 네티즌이 올린 ‘한국인들이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어떻게 하는지 잘 봐라’라는 제목의 사진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을 올린 아이디 ‘skywing’의 네티즌은 ‘한국 언론이 보도한 폭력사태의 진상’이라는 글과 함께 이 사진을 환추스바오 게시판에 올렸다.

사진을 살펴보면 ‘중국인들이 사용했다고 우기는 이 공구들은 사실 한국인들이 직접 가져온 것’이라는 설명이 쓰여있다.

또 중국인들이 던진 돌을 들고 서 있는 한국인의 뒷모습이 찍힌 사진 옆에도 ‘(이 돌도)원래는 한국인이 들고 있었던 것”이라고 적혀있다.

이 네티즌은 “사진을 보면 중국시위대 폭행에 관한 기자회견을 주도했던 사람과 성화 봉송 현장에 있던 사람이 동일인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면서 “중국인들이 무기를 이용해 한국인들을 폭행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이 사진은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많은 중국 네티즌들은 “재한 중국인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환추스바오 및 중국 유력 언론들은 “한국 언론은 중국인들이 돌과 방망이, 음료수 병 등을 가져와 한국인을 공격했다고 했지만 사실 누가 먼저 시작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한국인들이 먼저 공격한 것이라는 것을 이 사진이 명백히 증명하고 있다.” 등의 네티즌 의견을 인용하며 보도하고 있다.

사진=환추스바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