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카락으로 35톤 기차를 끈 印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카락을 헬리콥터에 매달고 날아다니는 게 꿈이에요.”



인도의 한 남자가 최근 머리카락을 기차에 연결해 끌고 가는 묘기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영국의 BBC는 “‘무적의 머리카락’을 가진 인도의 ‘샤일런드라 로이(Shailendra Roy)’라는 사람이 머리카락으로 35톤짜리 다즐링(Dajeeling)기차를 10미터 정도 끌고 갔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머리로 기차를 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 달 26일 인도 실리구리(Siliguri)에는 수천 명의 구경꾼들이 모여 이 광경을 지켜보았다.



로이는 “원래는 300미터를 가려고 했었지만 철도청 측에서 허락해주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이 묘기를 성공하기 위해 그는 “머리카락으로 무거운 물건을 들어올리는 연습을 1년 넘게 했다.”고 밝혔다. 또 “머리카락을 튼튼하게 관리하기 위해 머스타드 오일을 발라 문질렀다”고 덧붙였다.





현재 44살인 로이는 1991년부터 턱수염으로 물건을 들어올리고 머리카락으로 버스를 끄는 등의 묘기를 해왔다.



지난해에는 밧줄에 머리카락을 매달아 스파이더맨처럼 건물과 건물 사이를 날아다니는 모습이 TV로 중계되기도 했다.



로이는 “머리카락으로 기차를 끈 것은 내 꿈을 실현한 것” 이라며 “8월에는 머리카락을 헬리콥터에 매달고 양 손에 인도국기를 흔들며 날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