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승호 “액션 연기 해보고 싶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 남동생’ 유승호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영화 시사회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개봉한 영화 ‘서울이 보이냐’시사회에 참석한 유승호는 훌쩍 자란 키에 변성기를 맞은 목소리로 인터뷰에 참석했다.

2008년 현재 3편의 영화를 준비 중이라는 유승호는 “액션 영화를 평소에 좋아하는데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액션 영화를 찍어보고 싶다.”며 “최근에 본 영화 ‘밴티지 포인트’를 보고 액션연기를 해보고 싶었다.”는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영화 ‘집으로’에서 철 없는 손자 역으로 400만 관객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아역스타 반열에 올라선 유승호는 그 후 영화 ‘ 돈텔파파’, ‘마음이’, 드라마 ‘왕과 나’, ‘태왕사신기’를 통해 아역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일약 국민 남동생의 자리에 올랐다.

한편 영화 ‘서울이 보이냐’에서 주인공 길수역을 맡은 유승호는 전교생이 12명인 섬마을의 개구쟁이로 완벽하게 변신한 연기를 선보인다. 오는 8일 개봉.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영상=변수정 PD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