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581일동안 같은 옷 입었던 소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옷을 1581일 만에 을 벗은 12살 소년이 화제다.

미국 ESPN은 “코네티컷 주에 사는 데이비드 위도프트(David Witthoft)가 4년 넘게 입었던 유명 쿼터백 브렛 파브 (Brett Favre)의 유니폼을 드디어 다른 옷으로 갈아입는다.”고 전했다.

파브의 열렬한 팬인 데이비드는 지난 2003년 크리스마스 선물로 파브의 유니폼을 받은 이후 매일같이 이 유니폼만 입어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받아왔다.

데이비드의 아버지 척 위도프트는 “파브가 은퇴를 선언한데다 이 유니폼이 데이비드에게 작아서 더 이상 맞지 않게 되었다.”며 “데이비드가 유니폼을 벗는 시기가 딱 맞아떨어졌다.”고 밝혔다.

브렛 파브는 미국프로풋볼(NFL) 그린베이 패커스의 쿼터백으로 38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에서 큰 신뢰를 받는 ‘국민선수’다. 지난 3월 파브의 은퇴 기자회견 당시에는 미국 스포츠계 전체가 술렁이기도 했다.

데이비드는 오는 9월에 열리는 파브의 은퇴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데이비드의 어머니 캘롤린 위도프트는 매일 같은 옷만 입는 아들을 위해 “이틀에 한번씩 옷을 빨고 수선해야 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