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톰 크루즈 부부, 베컴 아이들 ‘1일 보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톰 크루즈 부부가 하루 동안 베컴 아이들의 ‘보모’가 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톰 크루즈 부부가 지난 10일(현지시간) 데이비드 베컴의 아이들을 데리고 LA 갤럭시 경기를 관람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베컴의 부인인 빅토리아가 런던에 가서 아이들을 돌봐줄 사람이 없자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톰 크루즈 부부가 베컴의 아이들을 직접 경기장에 데려온 것.

톰 크루즈 부부는 부르클린을 비롯한 베컴의 아들 셋과 자신들의 딸 수리 등과 함께 VIP석에서 경기를 관람했다.

이날 관중들은 경기 중에 톰의 딸 수리를 향해 함성을 지르는 등 큰 관심을 보여 인기를 실감케 했다. 베컴의 세 아들은 경기시간 내내 이날 경기에 나선 아버지 베컴을 뜨겁게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들의 응원에도 불구하고 LA갤럭시는 뉴욕 레드불스에 1대 2로 패했다.

사진 = 아랫줄 왼쪽 부터 베컴 아들 크루즈, 로미오, 부르클린, 윗줄 가운데부터 케이티 홈즈, 톰 크루즈, 수리 (데일리 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