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특의 러브파이터’ 3가지 의문점을 찾아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인과 그동안 서로 마음속에 담아 두었던 섭섭함을 털어 놓는다. 그것도 수 많은 사람들이 보는 TV라는 공개된 장소에서…

이런 일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그런 연인들 그것도 일반인들의 소소한 애정 문제와 다툼을 담아 큰 반향을 얻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케이블 채널 M.net에서 방송 중인 ‘이특의 러브 파이터’가 그것으로 주로 10대에서 20대 층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있다.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의 사랑 이야기’를 담아 여과 없이 풀어냈다는 평가를 얻고 있지만 프로그램 방영 내내 “연출된 프로그램이다”, “왜 TV에 까지 나와서 싸움을 벌일까?”는 시청자 의문을 받고 있다.

서울신문NTN에서는 ‘이특의 러브파이터’ 녹화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 목동 방송회관을 찾아 그 의문점에 대한 질문을 던져 보았다.

#의문1. 대본없는 진정한 리얼 프로그램?

‘이특의 러브 파이터’ 촬영 현장을 처음 접한 소감은 ‘정신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스튜디오를 들어서자 마자 한 여성 출연자는 바닥에 마이크를 집어 던진다. ‘저 비싼 마이크를’이라는 생각에 한 제작진에게 “마이크는 괜찮나?”고 물어보니 “버려진 마이크라 괜찮다.”고 말한다.

매회 거침 없는 출연진들의 말로 편집에 애를 먹는다는 한 제작진의 말 처럼 그날 방송에서도 TV전파를 타고 나갈 수는 없는 그런 이야기들이 남녀 출연자 간에 오가고 있었다.

이날 만난 이용지 작가는 “일부 대중들은 ‘러브 파이터’자체가 대본에 의해 연출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냐고 하는데 이날 방송을 보듯 대본 자체는 전혀 없다. 그저 방송 녹화 전 서로 섭섭한 점을 출연진들에게 물어보고 그것을 방송에 담아낼 뿐”이라고 귀띔한다.

실제로 ‘이특의 러브 파이터’ MC를 맡고 있는 이특은 따로 준비된 대본 없이 간단한 멘트가 적힌 종이 한 장을 들고 수시간에 달하는 녹화 분량을 소화하고 있었다.

이특은 “실제 녹화 때도 나는 특별히 하는 것 없이 출연자들의 어색함을 풀어주고 편안한 분위기를 만드는데 치중하고 있다. 준비된 대본이 있냐는 질문을 종종 듣곤 하는데 전혀 그런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의문2. 출연자들은 대부분 이별하는 커플?

‘러브 파이터’라는 프로그램 명을 가지고 출연자들이 그간 서로에게 하지 못했던 언쟁이 프로그램의 주된 내용이지만 실제로는 서로의 사랑을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는 ‘러브 메신저’의 역할을 한다고 한다.

실제로 이날 첫 번째 대결을 마친 커플은 스튜디오를 빠져 나가는 자리에서 서로 팔짱을 꼭 끼는 등 애정 어린 행동을 보여 MC 이특을 웃음짓게 했다.

이특은 “대부분의 커플들이 프로그램 녹화가 끝난 다음에는 서로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는 등 다정한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나가곤 한다.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내가 직접 출연 커플에게 포옹을 하게 하거나 입맞춤을 시키는데 그런 장면은 하나도 나가지 않고 싸움만 붙이는 것으로 나가서 아쉽다.”며 뒷 얘기를 털어냈다.

이날 녹화에 참여해 열띤 대결로 눈길을 모은 윤영신, 이창진 커플 또한 녹화가 끝난 후 이특과 함께 사진을 찍는 등 더욱 다정해진 모습이었다.

#의문3. 왜 그들은 TV에 나와 다툼을 벌일까?

그렇다면 왜 연인들은 ‘이특의 러브 파이터’에 출연해 자신들의 치부와 속내를 공개하려고 할까?



그 이유에 대해 이날 출연자인 윤영신씨는 “연인 사이에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싶었다. 다른 커플들이 하는 이벤트 와는 다른 특별한 자리가 될 것 같아서 응모했다.”고 다소 의외의 대답을 한다.

윤씨는 “서로 정말 보기 싫은 사람이라면 굳이 방송을 통해서 얼굴을 붉힐 이유는 없을 것이다. 서로를 좋아하고 사랑하기 때문에 방송 출연이 가능했다.”고 이유를 설명한다.

진행을 맡고 있는 이특 또한 “물론 ‘러브 파이터’에 출연해 결별하는 커플도 있긴 하다. 하지만 대다수의 커플이 서로에 대한 사랑을 확인 하거나 어떤 특별한 이벤트로 이용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어떤 이유에서 ‘러브 파이터’를 출연하건 즐거운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앞으로 ‘이특의 러브파이터’가 우리 주변에서 누구나 찾을 수 있지만 특별하지만은 않은 이야기들을 어떻게 담아낼지 지켜보자.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 =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