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지진희 “내 생애 30대 넘게 뺨 맞아보긴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진희가 사회부 기자가 되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하고 있다.

MBC 드라마 ‘스포트라이트’(연출 김도훈ㆍ극본 이기원)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사회부 선임 기자 오태석을 소화하기 위해 혹독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

지진희가 맡은 오태석은 사회부 캡으로 다른 사람과 눈싸움, 신경전은 물론 윽박지르기 등을 기본으로 하는 역할로 주위사람들을 상대로 연기연습을 하기도 한다는 후문.

특히 ‘스포트라이트’ 2회 분에서는 사이가 껄끄러운 사회부장에게 빰을 맞는 장면이 방송됐는데 이 장면이 탄생하게 된 배경에는 지진희의 갖은 고생과 노력이 있었다.

촬영 당시 지진희는 빨갛게 달아오른 뺨을 가라앉히고 촬영을 거듭하며 2시간이 넘게 뺨을 맞았다.

그러나 일주일 후 재촬영을 하게 됐고 지진희는 실감나는 장면을 위해 30여대가 넘는 따귀를 맞아야만 했다.

지진희는 “내 생애 뺨을 이렇게 많이 맞아본 적이 처음”이라며 웃어 걱정어린 눈으로 지켜보던 스탭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지진희는 기자로서 실감나는 리포팅을 선보이기 위해 평소 친분이 있던 전직 기자에게 훈련을 받고 있다. 말투, 리포팅 자세, 표정 등을 상세하게 배우고 있는 지진희는 하루에도 꼬박 3시간 이상 연습하며 ‘기자 오태석’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진희, 손예진이 주연을 맡아 방송국 사회부 기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MBC 드라마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수, 목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MBC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