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조 인터넷채팅 커플’ 결혼 25주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 커플’은 우리가 원조.”

세계 최초의 인터넷 커플로 알려진 부부가 최근 결혼 25주년을 맞아 다시 화제에 올랐다.

사이버 연애의 선구자인 이 주인공들은 미국의 크리스 던(Chris Dunn)과 팜 젠슨(Pam Jensen) 부부. 이들은 각각 뉴욕과 시카고 출신이지만 지난 1982년 초기 인터넷 서비스인 컴퓨서브의 ‘CB 시뮬레이션’을 통해 만나 사랑을 키웠다.

아내인 팜은 미국 플로리다 지역일간지 ‘선센티널’(Sun-Sentinel.com)과의 인터뷰에서 “그때는 컴퓨터가 가정마다 있기 전이어서 인터넷이 지금처럼 일상적인 것이 아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때만 해도 인터넷 채팅이 매우 생소한 것이었던 만큼 채팅을 통해 만나는 사람들은 더욱 특별하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채팅으로 서로에게 호감을 느꼈던 이들 부부는 몇달 후 실제 만남을 가졌고 1년 후 부부가 됐다. 당시 언론들은 이 독특한 만남에 큰 관심을 가져 이들은 신혼시절 내내 계속되는 TV출연과 잡지 인터뷰 등을 감당해야 했다.



남편인 크리스는 결혼기념일을 보도한 언론들에 “만약 인터넷이 아니었더라도 우리는 어떻게든 만나 결혼 25주년을 맞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운명적인 만남’이었음을 강조했다.

사진=더 선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