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반지의 제왕 요정’ 리브 타일러, 충격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지의 제왕’의 요정 리브 타일러가 충격적으로 변했다.

우아함의 대명사였던 리브 타일러가 과도한(?) 변신을 시도해 팬들을 놀라게 하고 있다.

미국 유명 토크쇼인 데이비드 레터맨 쇼에 출연하기 위해 뉴욕에 온 리브 타일러가 평소와 다른 진한 화장과 과감한 의상으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것.

리브 타일러의 ‘변신’을 두고 영국 데일리메일은 “짙은 화장에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망사드레스를 입은 그녀를 보니 ‘레드카펫 스타’라기 보다 ‘거리의 여인’ 같다.”고 혹평했다.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아르웬 요정’으로 열연한 리브 타일러는 그동안 다른 할리우드 스타와는 다른 청순한 모습으로 팬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아왔다. 그렇기에 이번 리브 타일러의 변신이 더 충격적으로 다가온 것.



데일리메일은 “리브 타일러가 이달 초 남편인 영국의 록 가수 로이스턴 랭던과 이혼했다.”며 이같은 변신 원인을 조심스레 추측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남자 같아 보인다.(Gawthornator)’, ‘화장 때문에 원래 예뻤던 모습이 오히려 없어졌다.(Corine)’며 대체로 실망하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