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돌아온 스타 나현희 “아픈 딸 위해 활동 쉬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만에 돌아온 청춘스타 나현희가 SBS ‘물병자리’를 통해 개성 강한 조연으로 거듭나고 있다.

21일 오후 3시 일산 탄현 SBS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아침드라마 ‘물병자리’(극본 김두삼ㆍ이주희, 연출 김수룡) 촬영현장에서 취재진과 만난 나현희는 “오랜만의 촬영이라 긴장된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1996년 결혼과 동시에 연예계 떠나 2003년 SBS 아침드라마 ‘이브의 화원’으로 컴백했던 나현희는 2004년 ‘영웅시대’ 이후 또 다시 4년간의 긴 공백기간을 가진 바 있다.

이에 대해 나현희는 “4년 전 유치원에 다니는 딸을 위해 연기활동을 접었다. 엄마의 빈 자리가 커서인지 아이가 원형 탈모증에 시달렸다.” 며 “3개월 동안 딸에게만 집중한 끝에 병이 깨끗하게 사라졌다.”고 밝혔다.



한편 ‘물병자리’는 같은 별자리를 갖고 태어난 두 여인 은서(임정은 분)와 은영(하주희 분)의 대비되는 인생역정을 그린 드라마로 아침드라마에도 불구하고 15%가 넘는 시청률 기록을 세우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