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수미 “이번엔 치매 노인역 기대하세요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객의 허를 찌르는 입담과 순발력으로 스크린을 장악한 배우 김수미가 이번에는 로맨틱한 치매 할머니로 돌아왔다.

영화 ‘흑심 모녀’에서 김수미는 억척스런 딸(심혜진 분), 사고 뭉치 손녀 (이다희 분)와 함께 사는 엉뚱한 치매 할머니 ‘간난’으로 원피스 드레스와 꽃무늬 스카프를 두른 수줍은 소녀로 변신을 시도했다.

김수미, 심혜진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흑심모녀(감독 조남호, 제작 이룸영화사)의 제작보고회가 22일 오전 11시 서울 신촌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개그맨 유세윤의 사회로 열린 제작보고회 및 기자간담회에는 출현 배우 김수미와 심혜진, 이다희, 이상우와 조남호 감독이 참석했다.

김수미는 “5년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연기 했다. 쉬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시나리오를 받아 보는 순간 발 끝에서부터 열정이 솟구쳤다.”고 밝혔다.

또 “고기가 물을 만나야만 살 수 있듯 나 역시 연기를 해야만 살아있는 걸 느낀다.”며 “마음에 드는 작품이 있는 한 계속 연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흑심모녀’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모녀 삼대(김수미, 심혜진, 이다희)가 어느 날 우연히 찾아온 꽃미남(이상우)에게 은밀한 흑심을 품고 벌이는 좌충우돌 로맨틱 코믹 판타지로 6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