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슈가 출신 박수진 “어린 후배들이 기특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댄스 그룹 슈가의 전 멤버 박수진이 소녀시대, 원더걸스에게 충고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얼마전 본지와 인터뷰를 가진 박수진은 “어린 나이에 데뷔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후배들을 보면 안타까운 점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많은 인기를 얻는 후배들이 기특하기도 하다. 그러나 그들이 일을 즐기고 있는 것 같아 보기 좋을 때도 있지만 그 당시에 즐길 수 있는 것들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한 “슈가로 활동할 당시에는 24시간 공연장과 숙소 등에서 자신들을 기다려 주는 팬들의 고마움을 알지 못했다.”며 “후배들이 팬들의 사랑을 당연하다고 느끼지 않고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감정을 털어놨다.

한편 박수진은 MBC 2부작 특별기획드라마 ‘우리들의 해피엔딩’에서 박상면과 불륜 연기를 펼쳐 주목 받은 바 있다.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사진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