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원한 섹시’ 마돈나 “내가 50살이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젠장! 내가 50살이라고?”

‘영원한 섹시 아이콘’ 마돈나가 기자들 앞에서 자신의 나이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마돈나는 아프리카 말라위 빈곤퇴치를 위해 자신이 만든 영화 ‘아이 엠 비코즈 위 아’(I Am Because We Are)의 미국 프로모션에서 나이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젠장, 내가 50살이라고?”(F**K you, I’m 50?)라며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오는 8월 50번째 생일을 맞는 마돈나는 “스스로 나이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차라리 오늘 저녁에 뭘 먹을지를 고민한다.”고 말했다.

또 “내 자신이 ‘자연미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특별히 예쁘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스타일에 대한 생각은 한다.”고 밝혔다.

마돈나는 최근 새 음반 ‘하드 캔디’(Hard Candy)를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올려놓으며 변함없는 건재함을 증명했다.

또 마돈나는 오는 8월 23일부터는 영국 웨일스 카디프를 시작으로 50살을 기념하는 월드 투어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월드투어 기간에는 약 50~60여회 공연을 소화해 낼 예정이다.

한편 마돈나는 이번 제61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같은 58년생인 샤론스톤과 함께 변함없는 아름다움을 과시해 영화제의 화제로 떠오르기도 했다.

사진=thesun.co.uk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