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엄지공주’ 윤선아, 힘들었던 출산스토리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7년 5월 ‘휴먼다큐 사랑’에서 건강한 아이를 갖고 싶은 소망과 임신 좌절의 고통스런 과정을 보여줬던 엄지공주 윤선아가 MBC 스페셜 ‘엄지공주 엄마가 되고 싶어요Ⅱ’(극본 노경희, 연출 유해진)를 통해 힘들었던 출산 스토리를 공개했다.

방송에 앞서 2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MBC 경영센터에서 진행된 시사회에 참석한 유해진 PD는 “마침내 찾아온 기적 같은 만남과 기쁨의 전 과정을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주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달걀 껍데기처럼 뼈가 잘 부스러지는 골형성부전증을 앓고 있는 엄지공주 윤선아(30)는 KBS ‘윤선아의 노래선물’에서 DJ로 활약했던 방송인이다.

작년 5월 방송된 ‘휴먼다큐 사랑’에서 2차례의 시도 끝에 시험관 아기를 갖는 데 성공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바 있는 윤선아는 10달의 노력 끝에 지난 3월 20일 2.23kg의 아들을 낳는데 성공했다.

유PD는 “10개월 동안 아이와 함께 행동한다는 것이 윤선아에게는 힘든 일이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도 윤선아가 포기하지 않았던 건 아마 엄마가 되고 싶은 꿈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MBC 스페셜은 개편을 맞아 금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되며 다음주에 방영 될 ‘하늘을 입은 사람들’은 속옷조차 입지 않은 채 맨몸으로 인도전역을 유행하는 자이나교 수도승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사진 = MBC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