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돌아온 인디아나 존스, 51개국서 흥행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년 만에 돌아온 영화 ‘인디아나 존스 4: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이하 인디아나 존스 4)의 기세가 무섭다.

개봉 첫 주 4일 만에 국내에서 전국 160만 관객을 동원한 인디아나 존스 4는 일본을 제외한 전세계 51개국에서 지난 22일 동시 개봉해 한국과 미국은 물론 총 51개국에서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이미 올해 개봉작 중 최고 예매율, 개봉 첫날 최고 스코어, 최단기간 100만 돌파라는 기록을 세우며 올해 최대 흥행작임을 예고하고 있다. 또 미국에서는 개봉 첫 주 1억 2600만달러를 벌어들이며 ‘나니아 연대기: 캐스피언 왕자’가 2주 동안 기록한 흥행수입(9107만 달러)을 뛰어 넘었다.



한편 영화 인디아나 존스 4는 2차 세계 대전 후 1957년 대학에서 강의를 하며 지내던 인디아나 존스(해리슨 포드)가 고고학자를 꿈꾸는 청년 머트 윌리암스(샤이아 라보프)의 제안으로 크리스탈 해골을 찾아 새로운 모험을 떠나게 되는 이야기다.

사진 = CJ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