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 ‘짝퉁 주걸륜’ 광고에 명예훼손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예훼손”vs”단지 광고일 뿐”

최근 ‘가짜’ 연예인을 내세운 중국의 한 MP3 플레이어 제조업체의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업체는 최근 중화권 인기 스타 저우제룬(周杰倫·주걸륜)과 외모가 비슷한 한 남성을 자사가 생산한 MP3 플레이어의 광고 모델로 고용했다.

흰색 셔츠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광고에 등장한 이 남성은 눈매와 얼굴형이 저우제룬과 매우 흡사해 팬들도 착각했을 정도.

인터넷을 통해 광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하마터면 속을 뻔했다.”, “저우제룬이 새로 찍은 광고인줄 알고 이 MP3 플레이어를 살 뻔했다.”등의 항의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더욱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이 광고 업체의 카피.

‘가짜’ 저우제룬 옆에는 ‘걸출한 것이 나타났다, 어떤 것과도 대적할 수 없다’(杰出表現, 無與倫比)라는 문구가 적혀 있는데 이 문구의 ‘걸’(杰)자와 륜(倫)자가 저우제룬(周杰倫)을 상징하는 것처럼 보여 실제로 현혹되고 있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이 MP3 제조업체의 한 관계자는 중국 난징(南京) 유력 일간지 셴다이콰이바오(現代快報)와의 인터뷰에서 “그 모델은 단지 연예인 따라하기 대회를 통해 고용했을 뿐”이라며 “저우제룬의 명성에 흠집을 낼 생각은 없었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또 “광고 카피도 단지 광고를 위한 것일 뿐 소비자를 우롱할 생각은 없었다.”면서 “연예인과 닮은 사람을 광고모델로 기용하면 안된다는 법은 없다.”고 발뺌했다.



이에 대해 저우제룬의 소속사 관계자는 “최근 가짜 안약 광고로 이미지에 타격을 입은 지 얼마 되지않아 이런 일이 또 발생해 난감하다.”면서 “엄연히 저우제룬의 명성을 이용한 광고로 자세히 조사한 뒤 법적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163.com(사진 위 왼쪽은 문제의 모델, 오른쪽은 저우제룬, 사진 아래는 문제의 광고)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