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래원 “캐릭터 위해 영화 ‘식객’ 안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래원이 드라마 ‘식객’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래원과 권오중은 29일 강원도 홍천군 대명비발디 파크에서 열린 SBS 월화드라마 ‘식객’(극본 최완규, 박범수ㆍ연출 최종수) 촬영현장 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 촬영 전 일부러 영화 ‘식객’을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래원은 “영화를 보고 드라마를 촬영하면 잡생각이 날 것 같아 일부러 피했다.”며 “지금 생각하면 잘한 선택 같다.”고 말했다.

또 “원작 만화에서 주인공 성찬은 음식에 대한 소개와 에피소드에 대한 감동의 전달자일 뿐인데 드라마의 성찬은 개인적인 스토리가 있는 인물로 원작이나 영화와는 다른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날 현장공개에서 능숙한 음식 솜씨를 뽐낸 김래원은 “나 자신이 타고난 천재 요리사 같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드는 한편 “혼자 산지 오래 되서 음식을 잘해 이번 작품을 택했다. 자신 있는 요리는 생선회”라며 요리실력에 대한 자신감을 전했다.



김래원, 남상미, 권오중, 원기준이 주연을 맡은 SBS 월화드라마 ‘식객’은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를 드라마화한 작품으로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주제로 한 작품이다.

‘식객’은 가수 아이비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4부작 SBS드라마 ‘도쿄 여우비’의 후속으로 다음달 16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서울신문NTN(홍천)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